버스정류장에서 섹스를 하다 - 하ㅂ > 기타야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기타야설

버스정류장에서 섹스를 하다 - 하ㅂ

페이지 정보

작성자 no_profile 섹스게이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20-03-12 18:20 조회 2,576회 댓글 0건

본문

"아......" 

여자는 치마를 움켜쥔 두손이 떨리고 있었다 

남자의 가운데 손가락은 이미 여자의 보지에 모두 들어가 보이지 않았다 

남자는 여자의 몸속을 음미하듯 뿌리까지 들어간 가운데손가락의 

끝으로 여자의 질속을 살살 문질렀다 

"아...좋아요... 손가락을 넣다 뺐다 해줘요" 

남자는 그말에 복종하듯 손가락을 넣다 뺐다하기 시작했다 

"질퍽...쭉....질퍽 ..... 쭉..." 

"아.....응...." 

손가락을 넣다 뺐다하는 소리와 여자의 신음소리가 어울어 졌다 

남자는 더이상 못참겠는지 손가락을 빼고 일어섰다 

여자의 한쪽발을 전화박스의 중간 샤시에 올리게하고는 한손으로 잡고 

한손으로 바지지퍼사이로 나온 자지를 잡고 

여자의 보지구멍에 갖다댔다 

그리고 이미 흠분해서 번들거리는 여자의 보지깊숙히 

자지를 집어넣었다 

"푹..." 

"윽" 

여자는 갑자기 넓어진 보지가 아픈지 얼굴을 살짝 찡그리면서 

신음소리를 냈다 

자신의 자지를 조여오는 보지의 속살감촉을 음미하기위해 

남자는 깊숙히 넣은 상태로 잠시 있었다 

그리고 이어서 넣다 뺐다를 시작했다 

"쭈욱...푹......쭈욱...푹...." 

"윽...윽..." 

여자는 조금 아픈지 아픈듯한 소리를 냈다 

그러나 점점 질속에 액체가 뿜어져서 끈적끈적한 소리가 났다 

"풀쩍...풀쩍...." 

"아응...." 

흥분에 벌어지는 여자의 입술에 남자는 입을 마추고 

여자의 혀를 빨아들였다 

"음..음..." 

그상태로 점점 자지가 들어갔다 나오는 속도가 빨라졌다 

여자는 더 깊이 넣어달라는듯 남자의 엉덩이를 두손으로 잡아당겼다 

"나..나올것 같아요..." 

"내 보지 안에 싸줘요 ... 임신 안되는 기간이니까 안심하구요...으음.." 

남자의 정액이 여자의 자궁속 깊이 뿜어져 나갔다 

여자는 남자의 자지가 자신의 질속에서 탁탁 치는듯한 감촉을 느끼며 

같이 절정을 맞이했다 

"으흑...너무좋아....." 

남자가 자지를 빼자 자지는 정액과 질액으로 범범이 되어있었다 

여자는 남자의 다리를 잡고 앉아 남자의 자지를 입으로 깨끗이 빨아주었다 

남자는 고마운 마음에 여자를 일으켜 세우고 

여자의 보지에서 스며나오는 자신의 정액과 여자의 질액을 

깨끗하게 입으로 빨아주었다 

그리고 서로 조금은 아쉬운듯 꼭 끌어안았다 

남자는 한손으로 여자의 젓가슴을 부라우스 위로 주물렀다 

"음..." 

또 흥분이 되는지 여자는 원하는 눈빛으로 남자를 바라보았다 

"이제 버스올시간이예요" 

남자는 또 하고 싶었지만 시간이 많이 지나 어쩔수 없이 

자지를 팬티안에 집어넣고 지퍼를 닫았다 

여자도 전화기 위에 있던 팬티를 입고 옷을 바르게 입었다 

조금후 멀리서 버스 불빛이 보이더니 금새 정류장으로 들어섰다 

막차여서 그런지 

늦게까지 공부하고 돌아오는 학생들이 꽤 많이 내렸고 

그리고 버스는 텅텅비었다 

버스는 뒷자리만 여렷이 앉는 자리였고 나머지는 혼자앉는 자리였다 

여자는 버스를 올라타더니 뒷자리로 가서 창가에 붙어 앉았다 

남자는 그런 여자옆에 붙어 앉았다 

몇분 서있던 버스는 서서히 정류장을 출발해 멀리 사라져갔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게시물 검색


섹스게이트는 성인컨텐츠가 합법인 미주,일본,호주,유럽 등 한글 사용자들을 위한 성인 전용서비스이며 미성년자의 출입을 금지합니다.
Copyright © sexgate.me. All rights reserved.